화요일, 10월 19, 2021
스캇코리아 배너

버디(Birdy) 2021 라인업

신제품버디(Birdy) 2021 라인업

버디(Birdy)는 독일의 엔지니어인 마커스 리스(Markus Riese)와 하이코 뮐러(Heiko Muller)에 의해 개발된 미니벨로로, 프레임에 힌지를 설치하는 대신 서스펜션의 피봇을 이용해서 접는 방식이 특징이다. 프레임의 강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두 엔지니어의 아이디어를 1995년, 대만의 퍼시픽 사이클(Pacific Cycle)이 1세대 모델로 구현했다. 10년 뒤인 2005년에는 2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다시 10년 뒤인 2015년 프레임 강성이 70%나 향상된 3세대 모델이 등장했는데, 산악자전거의 지오메트리를 닮은 과거 모델과는 다르게 로드바이크 지오메트리가 적용되었다. 과거에는 산악자전거가, 최근에는 로드바이크의 인기가 높기 때문에 여러 사람에게 익숙한 주행감각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3세대 버디 라인업은 구동 부품의 구성에 따라서 스탠다드와 GT, R, 롤로프 그리고 투어링으로 구성된다. 스탠다드는 시마노 소라 9단 구동계가 중심이고, 임도를 포함한 오프로드를 달릴 수 있는 버디 GT는 스램 X-5 10단 산악자전거 구동계를 쓴다. R은 18인치를 쓰는 다른 모델들과 달리 20인치 휠을 끼워서 빠른 속도로 달릴 수 있는 모델로 시마노 105 11단을 사용한다. 롤로프는 허브 안에 14단의 내장 기어를 갖춘 고급 모델이다. 짐을 싣고 오랜 기간 먼 거리를 달리게 되는 투어링은 3단 내장 변속 허브에 8장의 스프라켓을 더해서 24단으로 구동된다.

1세대 버디의 모습을 한 특이한 모델도 있는데, 바로 버디 클래식이다. 2005년 2세대 모델이 등장하면서 단종된 1세대 모델을 그리워하는 팬들을 위해 제작한 모델로, 전체적인 형태는 1세대를 따르지만 인터널 케이블 루팅을 적용하고 프레임을 더 굵게 만들어서 강성을 높이는 등의 개량이 이루어졌다.

3륜 자전거인 퍼시픽 사이클의 캐리올에도 새로운 컬러가 추가됐다. 캐리올은 8인치 휠을 쓰는 접이식 미니벨로 캐리미를 기반으로 후륜에 2개의 바퀴를 적용해서 고령층도 쉽고 안전하게 라이딩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폴딩했을 때의 크기는 32×55×97㎝이고 무게는 10.3㎏이다. 가격은 132만원.

■ ㈜산바다스포츠 www.sanbadasports.co.kr

페이스북 댓글

Sponsor

최신기사

메리다 E로드 시리즈 (상)

e스컬트라와 e스피더, e사일렉스로 구성되는 메리다의 e로드 제품군은 말레 이바이크모션 X35+ 시스템을 사용한다. 다운튜브에 슬림한 250Wh 배터리를 내장한, 전기자전거처럼 보이지 않는 프레임은 세 모델이 공유하고, 각각의 용도에 맞게 설계된 포크와 부품 구성 그리고 모터의 페달링 지원 맵으로 차별화시켰다.

메리다 E로드 시리즈 (하)

e스컬트라와 e스피더, e사일렉스로 구성되는 메리다의 e로드 제품군은 말레 이바이크모션 X35+ 시스템을 사용한다. 다운튜브에 슬림한 250Wh 배터리를 내장한, 전기자전거처럼 보이지 않는 프레임은 세 모델이 공유하고, 각각의 용도에 맞게 설계된 포크와 부품 구성 그리고 모터의 페달링 지원 맵으로 차별화시켰다.

레디고 루미스 바이크백

대만의 사이클 액세서리 브랜드, 레디고(ReadyGo)의 루미스(LUMIS) 바이크백은 후미등을 파우치에 결합시킨 아이디어 제품이다. 라이딩할 때는 후미등에 고정해서 안장가방으로 사용할 수 있고 평소에는 스마트폰이나 보조배터리, 휴대용공구 또는 신용카드 등을 담는 클러치백으로 쓰기 좋다.
산타 크루즈 - 오디바이크

데어바이크 MA-AFO

스캇코리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