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18 줄스&탐스 2기 피팅 교육

onMar 06,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news_Juelsandtoms_D.jpg

아르곤 18 엠버서더 ‘줄스 앤 탐스’ 2기 활동이 활발한 가운데, 지난 3월 5일 경기도 성남 위례신도시 ‘삐벨로(Fit Velo)’ 카페에서 멤버 피팅 교육이 이뤄졌다. 삐벨로는 피팅을 주제로 한 로스터리 카페로 피팅 뿐만 아니라 간단한 자전거정비, 세차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news_julesandtoms_11.jpg
경기도 성남 위례신도시의 삐벨로 카페에서 줄스 앤 탐스 2기 피팅 교육이 진행됐다.

news_julesandtoms_1.jpg
교육에 앞서 간단하게 담소를 나누고 있는 팀원들. (좌부터 시계방향으로) 스포츠온55 심원진 이사, 김민정, 강초희, 이태희, 민준식, 한무현 씨

기존 피팅이 하드웨어적 세팅이었다면, 이번 교육은 소프트웨어 요소가 강했다. 교육은 수원여대 레저스포츠과 교수이자 삐벨로 피터인 손경환 교수가 진행했다.

news_julesandtoms_13.jpg
이날 피팅 교육은 수원여대 레저스포츠과 교수이자 삐벨로 피터인 손경환 교수가 진행했다.

주제는 페달링이었다. 탑튜브를 중심으로 양 무릎 간격에 대한 견해, 라이딩 슈즈 클리트 위치, Q팩터, Q앵글 이해 등이 주요 내용이었다. 더불어 장거리 라이딩을 위한 페달링 연습도 포함됐다. 

news_julesandtoms_2.jpg
손경환 교수의 강의를 경청하고 있는 팀원들

Q-앵글, 보행 각도가 우선
손교수는 자전거 지오메트리도 중요하지만, 라이더 중심의 피팅이 더 중요하며 무엇보다 페달링 자세와 클리트 위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리트는 단순히 11자로 세팅하는 것이 아니라 골반 특징 즉, 엉덩이뼈에 의한 Q-앵글(무릎관절이 고관절, 발목관절과 이루는 각)과 보행 각도에 따라 클리트 회전 값을 달리 조정해야한다고 말한다. 이를 통한 클리트 조정이 이뤄지면, 탑튜브 사이에 무릎 간격은 자연스럽게 적정위치가 될 것이라고. 

news_julesandtoms_3-1.jpg

Q-angle은 무릎관절과 고관절 사이의 각도를 말한다. Q-엥글을 무시한 무리한 페달링 자세는 신체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사진출처 www.wikipedia.org

중족골 페달링 연습
발 뼈는 크게 발가락 뼈(지절골)와 중족골, 족근골 3부분으로 이뤄진다. 슈즈 클리트 위치는 중족골과 족근골 사이 즉, 발바닥 아치 바로 앞이다. 팀원들에게 페달링 시 가장 많은 힘이 가해지는 곳이 어디냐는 질문에 대부분 클리트 부분이라고 했다. 손 교수는 이 점에 대해 “앞부분에 힘을 많이 주면 허벅지 앞쪽 대퇴사두근이 주로 사용된다. 우리 동호인들은 대퇴사두근보다 허벅지 뒤쪽 근육인 대둔근과 대퇴이두근 등까지 고르게 사용하는 페달링을 익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족골에 힘을 주는 방법을 알면 뒤 쪽 근육을 더 잘 쓸 수 있다고 조언했다. 

news_juelsandtoms_3.jpg
중족골에 힘을 주는 방법을 알면 다리 뒤 근육을 사용한 효율적인 페달링을 할 수 있다고.

페달링 교정을 위해 이태희 씨가 자전거에 올랐다. 측정값이 모니터에 그려지고 흔히 말하는 땅콩 모양의 스핀토크 그래프가 그려졌다. 페달링 효율이나 방법은 충분히 연습됐지만, 페달링 토크각(ATA, Average Torque Angle)이 110~120°이 아닌 90°에 가까웠다. 손 교수는 중족골을 이용하면, ATA 역시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 진단하고, 중족골에 힘을 주는 방법도 소개했다. 발뒤꿈치에 힘을 주는 듯한 느낌으로 페달링하면 자연스럽게 중족골에 힘이 들어간다는 것. 이를 통해 더 향상된 페달링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news_julesandtoms_5.jpg
이태희 씨 페달링 그래프는 좋은 편이었으나, 페달링 토크각이 떨어지는 현상을 보였다. 

news_julesandtoms_7.jpg

news_julesandtoms_8.jpg
이태희 씨 라이딩 효율은 하드웨어적 피팅에 대한 문제도 발견됐다. 너무 긴 스템을 사용해 안장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했던 것. 90㎜ 이하 스템으로 교체할 것을 권장했다.

교육은 1시간 30분에 걸쳐 진행됐다. 팀원들은 그 동안 라이딩 하면서 느꼈던 것에 대해 질의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였다. 줄스 앤 탐스 2기 팀장인 민준식 씨는 “그동안 피팅이라면 단순히 자전거를 내 몸에 맞추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교육을 통해 피팅의 정의가 새롭게 정립됐다”고 말했다. 김민정 씨는 “페달링과 크리트 세팅의 중요성을 배우게 된 알찬 시간이었다.”고 소감했다.  

news_julesandtoms_9.jpg
김민정 씨(좌)는 "페달링과 클리트 세팅에 대해 잘 알 수 있었던 시간"이라고 말했다. 민준식 씨(우)는 "피팅의 정의를 다시 정립할 수 있었다"고 소감했다.



줄스 앤 탐스 팀은 3월 말 홍보 동영상 촬영과 5월 그란폰도 참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 스포츠온55㈜ www.sports55.co.kr ☎(02)568-0755
■ 삐벨로 www.fitvelo.com ☎(031)752-825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