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캇 에딕트 RC 얼티밋 / SCOTT ADDICT RC ULTIMATE

onFeb 04, 202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estride_SCOTT_Addict_RC_tl.jpg


경량 로드바이크, 에어로 로드바이크는 각각 가벼운 무게 그리고 높은 공기역학성능에 특화된 자전거들이다. 주 무대는 길고 긴 언덕 그리고 평지 위주의 장거리. 그런데 시간이 흐르며 본래의 업무 외에 잔업이 붙었다. 경량 자전거에겐 당연하게도 가벼운 무게와 균형 잡힌 강성이 무엇보다 중요했는데, 지금은 강하면서도 편안해야 하고 가벼운 무게로 오르막을 빨리 오르는 것뿐만 아니라 높은 공기역학성능을 통해서 평지에서도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 에어로 로드바이크도 마찬가지다. 높은 속도를 유지할 수 있는 순항 능력과 폭발적인 스프린트를 받아내는 강성 외에도 최대한 가벼운 무게와 뛰어난 승차감을 가져야 한다. 라이더들은 언제나 까다롭고 더 많은 것을 요구한다. 고민이 많아진 엔지니어들의 퇴근은 언제나 늦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jpg

신형 에딕트 RC 시리즈의 최상급 모델, 에딕트 RC 얼티밋. 


5㎏ 이하의 완성차를 여러 회사에서 연이어 출시했을 정도로 무게 경쟁이 치열했던 시기가 있었다. 무게 경쟁 유행이 지나간 후 보다 현실적이고, 최신 기술로 무장한 경량 자전거들이 등장하고 있다. ‘경량’이라는 DNA를 품은 에딕트도 예외가 아니다. 

프로 레이스 무대부터 디스크 브레이크와 두툼한 타이어가 필수인 시대가 되었는데 이는 경량이라는 단어와 배치되는 부품들이다. 자연히 무게가 이전보다 증가하게 되었고, 증가분을 최소화하면서 더 높은 성능을 담는 것이 각 업체들의 목표가 됐다. 스캇은 가벼운 무게, 높은 강성, 뛰어난 공기역학성능을 ‘에딕트’라는 이름에 담으려 했고, 이를 위해서 핸들바와 스템을 하나로 통합한 뒤 모든 케이블이 일체형 콕핏과 프레임 안을 지나도록 설계해서 강성과 무게 그리고 공기역학성능을 극대화하는 방법을 썼다. 


testride_SCOTT_Addict_RC_2.jpg

스템 좌우 V로 핸들바가 뻗는 일체형 콕핏 싱크로스 iC SL. 300g에 불과한 가벼운 무게에 높은 강성을 지녔다. 사이클링 컴퓨터는 핸들바가 V로 갈라지는 부분 하단에 마운트를 설치해서 장착한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1.jpg

무선으로 변속 지령을 내리는 스램 레드 컨트롤 레버. 에딕트 SL 얼티밋의 경우 무선 변속 시스템을 써서 브레이크 호스만 일체형 콕핏을 통해서 프레임 속을 지나는데, 기계식 변속기를 쓰는 모델도 외부 케이블 노출 없이 핸들바와 스템 안을 지나도록 만들었다. 케이블 라우팅을 최적화해서 핸들바를 좌우로 돌릴 때 저항이 느껴지지 않는다.


신형 에딕트의 정확한 이름은 ‘에딕트 RC’다. 스캇의 로드바이크와 산악자전거 또는 신발 같은 액세서리 이름 뒤에 자주 붙는 RC는 Racing Concept의 약자로 빠르고 강하며 언제라도 최상위 등급의 레이스에 출전해도 문제 없는 고성능 제품임을 뜻한다. 

스캇은 경량에 집중한 자전거, 에딕트 RC를 선보이면서 기존의 에딕트 제품군도 유지하기로 했다. 에딕트 RC보다 편안한 탑승자세를 갖도록 지오메트리를 짠 에딕트 디스크는 인듀어런스를 담당하고, 에딕트 그래블과 에딕트 CX는 이름 그대로 그래블 라이딩과 사이클로크로스용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3.jpg

캄테일 튜브를 쓴 경량 에어로 시트포스트의 무게는 145g으로 무척 가볍고, 시트클램프는 12g에 불과하다. 


무게부터 말하자면, 신형 에딕트 RC의 프레임 무게는 기존의 모델보다 20g이 늘어난 830g이고 포크는 15g이 증가한 360g이다. 신형 경량 자전거의 무게가 구형보다 늘어났다고 하면 퇴보가 아닌가 생각할 수 있지만, 이 늘어난 20g에는 많은 것이 담겨 있다. 먼저 프레임 강성 향상이 있었다. BB셸의 강성이 구형보다 14.5%나 향상되었다. 강성 증가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무게 증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경량화 작업이 동시에 진행되었는데, 튜브의 안쪽을 매끈하게 마무리해서 무게를 줄였고 각 튜브의 접착부위를 최적화했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2.jpg

속도 향상에는 반드시 뛰어난 공기역학성능이 필요하다는 전제에 맞춰, 캄테일 튜브를 대거 확대 사용했다. 그 결과 언덕에서 힘을 발휘하는 경량 자전거가 평지와 내리막에서도 빨라졌다. 


프레임이 무거워진 주요 요인은 공기역학성능을 강화하기 위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캄테일 튜브를 사용한 점에 있다. 헤드튜브와 다운튜브, 시트튜브 그리고 시트스테이와 시트포스트까지, 체인스테이를 제외한 모든 튜브에 에어포일 디자인을 적용한 캄테일 튜브를 사용해서 구형보다 공기역학성능을 크게 높였다. UCI 월드팀인 미첼튼 스캇 선수들과의 테스트 결과 시속 45㎞로 주행 시 이전 모델보다 6와트를 아낄 수 있었다고. 케이블을 프레임 속으로 모두 숨기고, 시트스테이를 아래로 내린 것도 공기역학성능 향상에 한몫을 했다. 탑튜브 그리고 시트튜브와 교차하던 시트스테이를 아래로 내리면, 양쪽 시트스테이 간 간격이 좁아지면서 공기저항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5.jpg

포크 자체의 무게는 살짝 늘어났지만, 캘리퍼를 장착할 때 사용하는 별도의 알루미늄 마운트가 필요하지 않게 만들어서 결과적으로는 경량화를 실현했다. 


포크도 이전보다 무게가 늘어난 대신 강성이 높아졌고, 별도의 플랫 마운트 없이 캘리퍼를 곧바로 포크에 장착할 수 있어서 추가되는 무게가 없는 것이 특징. 포크 전면에 자석으로 고정된 카본 커버를 벗겨내면 캘리퍼 고정용 볼트가 나타난다.  


testride_SCOTT_Addict_RC_6.jpg

포크 앞 부분의 커버를 벗겨내면 캘리퍼 고정용 볼트가 나타난다. 볼트가 포크를 관통해 캘리퍼를 단단히 고정한다. 


testride_SCOTT_Addict_RC_7.jpg

자석으로 고정되는 카본 커버. 


testride_SCOTT_Addict_RC_20.jpg

에딕트의 서식지는 언덕이다. 안장에서 일어나 핸들바를 흔들며 춤을 추는 모습이 자주 목격된다.


프레임 무게에는 반전이 있다. 에딕트 RC는 프레임과 포크를 합쳐서 총 35g이 늘어났지만 핸들바와 스템을 합친 통합형 콕핏 그리고 시트포스트까지 하나로 묶은 시스템으로 보면 상당한 경량화를 이뤘음을 알 수 있다. 통합형 콕핏인 싱크로스 크레스톤 iC SL(300g)에서만 무려 95g을 줄였고, 경량 에어로 시트포스트(145g)에서 55g을 줄였다. 마지막으로 시트클램프(12g)에서 2g을 줄였는데, 감량한 무게를 합치면 총 152g이 되고, 프레임과 포크에서 증가한 35g을 빼면 과거 모델보다 117g이 줄어들었다. 


이전 모델은 기본 등급이라고 할 수 있는 HMF 카본과 HMF보다 고강성, 경량인 HMX 카본 그리고 HMX에서 무게를 더욱 덜어낸 HMX SL로 구성됐다. 새로운 에딕트의 프레임 등급은 단 두 가지다. 보급형인 HMF를 과감하게 삭제하고, 고강성에 경량인 HMX 카본을 기본으로 뒀다. 최상위 모델이자 이번 시승의 주인공인 에딕트 RC 얼티밋에만 HMX SL 카본을 사용했다.  


testride_SCOTT_Addict_RC_8.jpg

일체형 콕핏의 스템에는 노출된 볼트가 없다. 깔끔한 외관과 공기역학성능을 위해서 자석으로 고정되는 플라스틱 커버를 씌웠기 때문. 


노출된 여러 개의 케이블은 전면부에서 공기저항을 일으키는 원인이자 미적으로도 좋지 않아서 핸들바와 프레임 안으로 모두 숨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서 핸들바와 스템 그리고 헤드셋과 프레임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보고 동시에 개발했다. 스템과 핸들바는 일체형으로 만들어서 무게를 줄이는 동시에 강성을 크게 높였다. 스템의 볼트들도 숨겼는데 스템에 씌워진 플라스틱 캡을 손으로 잡아당기면 나타난다. 공기역학성능을 높이고, 깔끔한 외관을 가져온 효과적인 방법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9.jpg

커버는 손으로 당겨서 간단하게 분리할 수 있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0.jpg

커버를 벗기면 볼트들이 나타난다.


에딕트 RC 얼미밋은 에딕트 시리즈의 최상급 모델답게 구매 후 업그레이드가 필요없는 높은 등급의 부품들로 구성됐다. 스램의 무선 변속 구동계인 레드 이탭 AXS HRD를 사용했고, 휠셋은 짚 202 NSW 디스크다. 시트포스트는 무게 145g인 싱크로스 던컨 SL 에어로이고, 타이어는 슈발베 프로 원 28C 튜브리스 레디 타입이다. 체인링은 48/35T이고 10-33T 12단 카세트스프라켓과 조합된다. 에딕트 RC 얼티밋 M 사이즈의 무게는 6.9㎏(페달 제외)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3.jpg

스램 레드 48/35T 크랭크셋. 


testride_SCOTT_Addict_RC_14.jpg

디레일러 행어는 드롭 아웃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끼워진다. 크로스컨트리 레이스용 경량 산악자전거인 스파크와 스케일에서 가져온 기술이다. 카세트스프라켓은 10-33T 12단.


testride_SCOTT_Addict_RC_15.jpg

시트 클램프의 무게는 12g에 불과하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6.jpg

강성 향상과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의 튜브 확대 적용으로 프레임과 포크를 합한 무게는 35g이 늘어났지만, 콕핏과 시트포스트, 시트클램프에서 상당한 무게를 줄여서 프레임 키트의 무게는 기존 모델보다 117g 가볍다. 에딕트 RC 얼티밋 M 사이즈의 무게는 6.9㎏(페달 제외)이다.


에딕트 RC의 지오메트리

testride_SCOTT_Addict_RC_geo_1.jpg

testride_SCOTT_Addict_RC_geo_2.jpg



testride_SCOTT_Addict_RC_tr.jpg


신형 에딕트를 제법 오랜 기간 타볼 수 있었다. 그것도 최고 등급인 에딕트 얼티밋이다. 흔히 사람들은 스캇 에딕트를 ‘힐클라임’에 초점을 맞춘 경량 자전거로 받아들이고 있다. 에어로바이크인 포일이 있으니, 가볍디 가벼운 에딕트가 언덕을 담당하는 것이 당연해 보인다. 그런데, 시승을 해보니 조금 다른 생각이 든다. 언덕에서는 여전히 가볍고, 평지나 다운힐에서도 강한 올라운더로 변신했다고나 할까? 


testride_SCOTT_Addict_RC_18.jpg

바퀴를 고정하는 스루액슬에는 하나의 레버만 달려있다. 경량화를 꾀했기 때문이다. 레버를 바깥쪽으로 당겨서 뺀 후 다른 바퀴에 끼워서 사용하면 된다. 


신형 에딕트에는 과거 어느 에딕트보다도 공기역학적인 튜브가 많이 사용됐다. 이전 에딕트에도 캄테일 튜브를 사용하기는 했지만 튜브가 가늘어서 시각적인 확인이 어려웠던 것에 비해서, 신형 에딕트는 선이 굵다. 에어로바이크만큼은 아니지만 무게를 늘리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공기역학성능을 추구한 결과다. 그래서 자전거 동호인들이 선호하는 에어로 타입의 모양이 나왔는데, 전체적인 느낌이 무척이나 깔끔하다. 외부에 케이블이 전혀 노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디스크 브레이크 전용으로 설계하면서 유압 호스와 기계식 케이블 또는 전기 케이블을 모두 일체형 콕픽과 프레임 안으로 숨겼다. 


디스크 브레이크, 공기역학적인 캄테일 튜빙, 모든 케이블의 내장화까지 ‘경량’만을 추구하는 로드바이크에는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약간의 무게 패널티 대신 날씨에 구애받지 않는 뛰어난 제동력과 좋은 컨트롤, 빠른 속도 그리고 깔끔한 외관을 얻어냈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9.jpg

짚 202 NSW 디스크 휠셋에 슈발베 프로 원 28C 튜브리스 레디 타이어가 조합된다. 


만약 제조사에서 ‘가벼운 무게’만을 달성하려고 했다면 굵은 28C 타이어 대신 25C 이하의 타이어와 뒤에는 140㎜ 로터를 끼웠을 것이다. 그런데 에딕트 RC에는 28C 튜브리스 레디 타이어와 앞뒤 160㎜ 디스크 로터가 달려있다. 주행 성능과 직결된 부품에서는 타협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22.jpg

에딕트 RC는 역시 언덕에 어울리는 자전거다. 디스크 브레이크와 두꺼운 타이어를 썼어도 여전히 가볍다.


에딕트 RC의 주무대는 역시 업힐 구간이다. 그것도 제법 긴 언덕. 비슷한 무게의 경량 자전거를 많이 타봤는데도, 신형 에딕트 RC의 경쾌함은 독특하게 다가온다. 공기역학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프레임을 구성하는 튜브가 상당히 굵어졌음에도 여전히 경쾌하며 댄싱이 가볍다. 댄싱의 리듬이 좋은 것은 일체형 콕핏과 프레임의 강성이 적절하게 맞춰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벼운 프레임을 쓴 자전거는 평지에서 라이더가 강하게 페달링을 했을 때 힘이 손실되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하지만 에딕트 RC는 클래스를 이끄는 경량 모델이면서도 페달에 힘을 가하는 즉시 반응해서 평지에서도 강한 면을 보여준다. 다만, 기본 세팅에서는 평지에서의 항속 성능이 약간 모자라다고 생각하는데, 이유는 낮은 림 높이에 있다. 라이딩 중 평지의 비중이 높다면 40~50㎜의 림을 쓴 휠셋을 써보는 것이 좋겠다. 

경량 자전거의 흔한 단점인 다운힐 시의 불안정한 느낌은 강해진 프레임과 높아진 공기역학성능 그리고 두툼한 28c 타이어, 디스크브레이크가 힘을 합쳐서 극복했다. 다음 코너 입구까지 빠르게 질주해 강한 제동을 한 뒤 다시 코너로 뛰어들 수 있다. 


testride_SCOTT_Addict_RC_17.jpg

싱크로스 던컨 SL 에어로 시트포스트와 싱크로스 벨카라 레귤러 1.0 안장. 


아직도 로드 디스크에 의심을 품고 있는 라이더들이 많다. 무게는 림 브레이크보다 약간 더 무거운 것이 사실이다. 브레이크 시스템 전체가 살짝 더 무겁고, 디스크 브레이크의 강력한 제동력을 견뎌내기 위해서 프레임과 포크에도 카본을 더 써서 보강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디스크 브레이크를 써서 잃은 것은 약간의 무게 뿐이고 얻어낸 점이 훨씬 더 많다. 물리적인 제동력과 조작성의 향상 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안정감도 더해진다. 무엇보다 비가 내릴 때 제동력과 조작면에서 무척이나 뛰어나다는 점이 돋보인다. 값비싼 카본 림의 마모가 없다는 것도 크나 큰 장점이다. 


testride_SCOTT_Addict_RC_21.jpg

디스크 브레이크와 28C 타이어가 주는 신뢰감은 상당하다. 언덕을 오르면 반드시 나타나는 내리막을 보다 안전하고 과감하게 달릴 수 있다.


에딕트 RC의 DNA는 가벼운 무게다. 디스크 브레이크를 썼지만 UCI의 무게 규정인 6.8㎏에 가까우면서 실제 라이딩 시에도 무척 가볍게 움직인다. 게다가 부드러운 승차감은 덤이다. 에딕트 RC 얼티밋을 통해서 라이딩 시 누적되는 피로를 줄이는 것이 얼마나 장거리에 유리한지 알 수 있었다. 좋은 승차감은 몸이 예민해서 장거리 라이딩 후 회복에 어려움을 겪는 라이더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가벼운 무게를 통해서 긴 그리고 가팔른 업힐 구간에서 즐겁고 자신만의 리듬을 찾아서 라이딩을 할 수 있다. 언덕을 사랑하는 자의 댄싱 파트너로 에딕트 RC만큼 어울리는 자전거는 흔치 않다.    


testride_SCOTT_Addict_RC_23.jpg

에딕트가 뛰어난 공기역학성능이라는 옷을 입었다. 그리고 그 옷은 제법 가볍다.

testride_SCOTT_Addict_RC_rd.jpg



■ 연관기사

-스캇 신형 에딕트 RC 발표

-스캇 에딕트 SL 런칭


■ 스캇노스아시아 www.scott-korea.com ☎1544-360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제휴/광고문의 권리침해신고센터 공지사항 기사제보 정정보도신청 바이크왓 페이스북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바이크왓 RSS FEED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이메일 바이크왓 트위터 저작권정책 FAQ 개인정보보호정책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